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침일찍 일어나서 택시를 타고 부산국제여객터미널로 출발했다. 출발하는 배시간보다 한시간 반쯤 일찍 도착해서 여행사 창구에서 티켓과 호텔바우처를 찾아서 2층 코비카운터에서 수속을 밟았다. 물론 규슈레일패스도 받고 간단한 사용설명도 들었다.

배는 1층, 2층으로 되어 있는데, 2층 뒤에 위치한 좌석으로 골랐다. 내릴때는 1층의 승객들이 내리고난 후에, 2층 승객이 내리므로 일찍 내리고 싶으면 1층을 선택해야한다.
 
배가 2층으로 되어 있으니 아무래도 1층보다는 2층이 더 흔들리지 않나 싶다. 그래도 나름 고속으로 달려서 요동이 그리 크지 않다. 다만 엔진이 뒷쪽에 있어 좀 시끄럽지만 좀 여유로웠다는 정도..

너무 일찍왔나? 뭐 꼭 그렇진 않은 듯 하다. 비행기를 탈때보다는 기다리는 시간이 훨씬 적게 느껴진다.
 
출국수속을 하기전에 여행자의 특권인양 담배도 여유있게 몇개피를 태우고, ...
일반인도 여유있게 담배태우게 해~주세요! 다 태울 수 있는데 그날은 특히 더 여행자로서 여유로왔다.

출발시간이 가까워지고 나서 출국수속을 마치면 간단히 면세점도 이용할 수 있다. 정말 간단하게만 이용할 수 있을 정도로 면세점이 작다. 배를 타고 출국할 때는 호텔면세점이나 인터넷면세점에서 미리 주문을 해놓고, 출국할 때 찾는 것이 좋겠다. 뭐 딱히 살 것도 없고해서 담배나 한보루 사서 한 30여분을 기다린다.

출국대기실에는 상당히 열악하기는 하지만 다행히 흡연실이 있다. 이제 배를 타고 3시간정도는 담배는 피울 수가 없다.

부산국제여객터미널의 출국대기실 분위기는 뭐 근처 버스터미널과 흡사하다. 규모면에서도 중소도시 버스터미널정도의 사이즈?

뭐 어쨌든 출발이다.


부산국제여객터미널 선착장이 보인다. 저기 있는 배는 야간에 부산을 출발해서 다음날 일본에 도착하는 카멜리아호

코비나 비틀같은 고속선은 저 배에 비하면 거의 한강유람선정도의 사이즈다.


좌석은 우등고속버스 느낌? 그래도 비행기 이코노미좌석보다는 100배는 더 넓고 안락하다.

이제 세시간만 지나면 일본이다. 여객터미널을 떠나가면 배의 창밖으로 오륙도도 보이지만 곧 얼마 안가서 망망대해뿐이다. 다행히 날씨는 청명하다, 바다도 잠잠해서 멀미걱정은 없을 듯 하다.

가는 도중에는 중앙에 위치한 TV로 영화도 보고 검역안내방송도 보고, 후쿠오카 관광안내방송도 본다. 그리고 가끔 인근에 돌고래가 자주 출몰해서 서행하는 관계로 3시간을 조금 지나서 도착할 수도 있다고 방송도 해준다. 배안에서도 출발후 일정시간동안 면세점을 이용할 수 있다는데 이용은 안해봤다. 살 것도 없으니.
TRACKBACK 0 AND Wordpress 댓글 COMMENT 0
Tistory -Wordpress- 기본 댓글을 사용하려면 여기에 댓글을 작성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