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호텔의 꼭대기층에 있는 식당에서 아침식사를 하고, 일찌기 호텔을 나서는데 알뜰한 아우님께서 한머디 하신다. "걸어가자."
전차로 3~4정거장이니 뭐 걸어도 10여분정도면 도착할 수 있고, 나름 덥긴 하지만 날씨도 괜찮아서 걷는다.


아직은 여행의 이틀째라 발걸음도 가볍다. 룰루랄라~

나가사키역의 관광안내소에서 구마모토로 가는 열차편을 알아보고 커피숍에서 아이스커피를 두잔시켜서 오른 열기를 살짝 식혀준다.


구마모토에서 나가사키로 갈때는 도스역으로 가서 다시 구마모토로 가는 열차로 갈아타야한다.


도스역까지는 하카다에서 나가사키로 올 때와 마찬가지로 소닉호를 이용한다.


나가사키역의 플랫폼에도 여느역과 마찬가지로 끝자락즈음에 이렇게 흡연구역이 있다. 아우님은 담배를 피우지 않지만, 형 때문에 늘 흡연구역에 있었다.

도스역에 도착을 하면 플랫폼을 바꿔서 하카타에서 신야쓰시로까지 가는 릴레이 쓰바메호로 갈아탄다. 약간의 기다리는 시간이 필요하다.


플랫폼에 마련해둔 냉방구역을 이용하면 시원하게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릴 수도 있다. 냉방구역과 외부의 기온차가 워낙 심해 문을 열면 습한 기운이 확~ 밀려온다.
 

곧 플랫폼으로 신야쓰시로역으로 향하는 릴레이 쓰바메호가 도착하고 이 열차를 이용해서 구마모토역까지 가면 되겠다. 구마모토역에 도착해서 호텔위치를 한번 더 확인하고, 경로 결정

구마모토역 - 수전사공원 - 구마모토성 - 호텔로 결정하고 구마모토역을 가로질러 나와 역앞의 노면전차를 이용한다.




노면전차는 700엔으로 기억한다. 이렇게 두량을 한량으로 묶은 전차도 있고, 조금 오래된 한량짜리 전차도 있다. 일본에 와서 전차의 매력에 푹빠졌다. 버스나 지하철보다 타기도 쉽고 매연이 없으니 도시의 공기도 쾌적할 것이다.


전차엔 처음엔 이렇게 사람이 있다가도,


수전사 공원즈음에 도착하면 사람들이 거의 다 내리고 없다. 구마모토역에서 수전사 공원으로 가는 경로에 시내가 있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내린다.


수전사 공원 전차 정류장 앞


수전사 공원 입구


공원앞의 개울가인데 주택가가 인접해 있고, 바로 옆으론 자동차도 지나가는 곳인데도 물고기가 헤엄쳐 다닌다.


입장료를 지불하고 오면 이런 풍경을 만나게 된다. 저기 앞에 보이는 무덤같은 곳을 빙돌며 공원을 한바퀴 도는 코스가 시작된다.





공원안의 신사









아 팔뚝 두껍다. 여름에 헬스를 한다더니 팔뚝이 실하게 잘 익었다.


일본에 와서 처음 같이 찍은 사진이다. 구도를 보니 벤취에 올려놓고 찍었던 것 같다.


이 사진은 산책로를 따라 박혀 있는 말뚝위에 조심스럽게 카메라를 올려놓고 찍은 듯 하다.


물고기 구경중. 뭘 그렇게 잘 먹는지 나가사키의 글로버정원에서의 잉어들도 그렇고 다들 토실토실하게 살이 올랐다.


공원구경을 마치고, 전차역으로 돌아와 구마모토역방향으로 가는 전차를 탄다.
구마모토성 정거장에서 하차해서 올라가는 길. 이번에는 지난 일본여행과 달리 뒷문으로 입장한다.


뒷문도 해자를 지나 이런 꼬불꼬불한 성벽을 지나간다.




구마모토 성 안에는 오늘도 관광객이 많고, 여기저기 한국말들이 들린다.


성안에는 저렇게 기념사진을 같이 찍을 수 있도록 경비병이 서 있다. 그런데 혼자서 좀 쌩뚱맞다.


구마모토성에 올라서 본 풍경, 구마모토 시내가 내려다 보인다.


성에 마련되어 있는 세면대.


세수를 하고 있는데 한국에서 수학여행을 온 여고생들이 물을 찾고 있다. 서로 이 물을 마셔도 되냐, 안되냐를 논하고 있길래...
"마실 물 필요해요?" 라고 말하자 "어머! 한국사람이다" 란다...일본사람인줄 알았단다...-_-;
가지고 있던 물을 건네주고 나서 "여행 잘 하라고 격려를 해주고 우린 가던 길을 계속간다














구마모토성을 다 돌고, 주차장앞에 있는 조그만 기념비에 걸터 앉았다. 나이를 못 속이는 건가.


이렇게 앉아 있었다. 이 사진 전엔 드러누워있었지만 그 사진은 이미지상 PASS다.


구마모토성을 내려와서 해자를 사이에 두고 걷는 길.

지난 번 일본여행을 다녀오고 나서 국제전화비만 20만원이 넘게 나왔다. 그래서 여기저기 수소문 해 본 결과, 인터넷전화를 가져가면 국내통화비용으로 전화를 할 수 있다는 거다. 그래서 인터넷전화를 신청해서 가지고 왔다.

무선공유기를 가지고 오지 않아 그동안 사용하지 못하다가 오늘 우연히 - 아니 사실은 여행중에 전화기를 손에 들고 무선랜을 검색하는 것이 이번 여행내내 이어졌다- 동경이 아니라서 그런지 규슈에는 길에서 무선랜이 잘히는 곳이 잘 없다.

1. 인터넷전화기(070)를 가져가면 일본에서도 국내전화비로 전화를 할 수 있습니다.
2. 전화는 국내에서 전화를 하듯이 그냥 국번+전화번호 즉 02-111-1111, 휴대전화는 010-1111-1111 같이 전화를 하면 됩니다.
3. 인터넷전화를 가져갈 때는 숙소에서 전화를 할 경우를 대비해서 무선공유기를 가져가세요. 일본의 대부분의 호텔(비지니스호텔)은 룸에서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도 습관처럼 무선랜을 검색하고 가던 길에 와우~ 무선이 잡히고 전화가 인터넷에 연결이 된다.
물론 암호가 걸려 있지 않은 AP(억세스포인트)고 신호세기도 꽤 좋다. 시험삼아 몇통의 전화를 하니 음질도 좋다.


구마모토성에서 구마모토의 시내 카미토리로 간다. 호텔이 카미토리 부근에 있기 때문이다.


지난 번 여행에서는 비지니스 호텔에서 묶었는데, 이번 여행엔 다다미방에서 하루를 묶고 싶어서 숙소를 비교적 저렴한 구마모토 마루코호텔로 정했다. 프론트에서 예약을 확인하고 올라오니 방이 이렇게 생겼다.


창문을 열면 따뜻한 볕이 들어온다.


화벨을 맞추고 다시 찍으면 이런색을 가지고 있다. 옷장과 금고, 다다미방, 창가엔 조그만 테이블과 두개의 의자.
나름 구색을 갖추고 있다. 다만 이 호텔에서는 방에서 인터넷을 할 수 있는 환경이 안된다. 전통때문인가?

유카타로 옷을 갈아입고 호텔 꼭대기층에 있는 온천으로 가서 온천욕을 하고 내려와서 저녁을 먹기 위해 시내로 나가서 저녁도 먹고, 아우님 반바지도 하나 구입해서 돌아왔다. 방문을 열면 안에 여닫이 문이 하나 더 있는 구조로 되어 있는데, 아우님께서

"형. 우리 나올때 문 닫고 나왔나?" 라며 묻는다.
"모르겠는데..." 뭐 기억이 안나니...
여닫이 문을 여니, 가운데 있던 테이블이 구석으로 옮겨져 있고 이렇게 이불이 두채 깔려 있다.
아.. 이런식이구나...


이렇게 이불이 깔려있다.


유카타 인증샷 한번 찍어주시고,


일본스럽게 머리도 곱게 올려 빗어주고, 옷장에는 빨래 한 옷들을 널어뒀다.


취침 인증 샷.  나가사키 호텔에서 덜 마른 빨래감을 넣어왔던 터라 다시 말리는 옷들도 있다.

취침전에 아우님께서 온천을 하지 않으시겠다기에 혼자서 유카타를 입고 온천을 한번 더 하고-혼자서 여유롭게- 피로를 싹 풀었더니 잠이 잘도 왔다. 개인적으론 지난번 여행때 한 이브스키에서의 모래찜질 온천보다 더 낳더라.

이렇게 자기전에 잠깐 내일의 일정을 점검하고 곱게 잠자리에 들었다.

내일은 가고시마로 간다.
NO TRACKBACK AND Wordpress 댓글 COMMENT ONE
Tistory -Wordpress- 기본 댓글을 사용하려면 여기에 댓글을 작성하세요
  1. 야탑아우 2009.09.10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장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