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하카타역에 도착해서 일정표에 있는대로 지하철로 갈아타고 오호리공원으로 향한다.

목적은 씻기 위해서...

오호리 공원에 도착하니 커다란 인공호수를 두고 조깅이며 자전거며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꽤많다. 제대로 자지도 못하고 씻지도 못한덕에 멍하니 사람들을 끼고 씻을 수 있을 만한 곳을 찾아 다닌다.

중간중간에 몇군데의 공중화장실이 있는데, 수도시설이 고장나 있거나 딱 세수만 할 수 있을 정도의 여건밖에 안된다. 어제 미야자키를 여행하고 부터 흘린 땀을 씻어줄 곳이 필요해서 계속해서 걸었다. 한참을 걷다보니 신사가 보인다. 무언가가 발걸음을 그쪽으로 이끈다.













꽤 큰 신사로 보인다. 출근을 하는 사람들이나 운동을 나온 사람들 중 몇은 신사에서 절을 몇번 하고 가던 길을 가기도 한다. 신사에서도 가장 먼저 한 것이 화장실을 찾았다.

와우~ 최고의 시설을 갖춘 화장실을 찾아냈다. 일단 화장실은 남,녀로 나뉘어져 있고 화장실안에 수도시설이 초등학교시설 급수대처럼 딱 씻기 좋게 되어 있고, 윗옷을 벗는다 하더라도 앞에 나무가 우거져 있어 보이지도 않는다.

마침 연세가 지근하신 할아버지 한분이 여자화장실을 청소하고 계시기에 몸짓발짓을 하면서 여기서 좀 씻어도 되겠냐고 하니, 흔쾌히 승낙을 하신다. 이에 더해 신사관리소 앞에 수돗가가 있고 거기 세숫대야도 있다면서 저기서 씻어도 된다고 친절히 안내를 해주신다. 감동먹었다. 난 천사를 찾아냈다.

동경에 갔을때 친해졌던 일본인에게 일본인들은 너무 친절하다고 이야기했고 그때 그는 "그래 일본인은 아주 친절하다 하지만 한국사람의 친절과 다르다"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어렴풋이 이해를 했다.

하지만 난 오늘 여느 일본인과 다른 친절을 몸소 느꼈다.

윗옷을 다 벗어던지고 간이샤워에 머리도 감고 면도도 느긋하게 하고 다시 길을 나섰다. 비록 약 10여분 후에 땀이 다시 솟아나긴 했지만 그 순간의 개운한 느낌은 아직 잊혀지지 않는다. 신사를 잠시 둘러보고 다시 공원으로 돌아오는 길에 일본정원을 들어가보고자 했으나 시간이 너무 이른탓에 문을 열지 않아 다시 지하철을 타러 갔다.











돌아오는 길에 시간이 남아 텐진역으로 갔다. 텐진에 도착해서야 막 이제 출근시간이 시작되었다. 걷다가 찾아낸 스타벗스에서 아이스까페라테를 시켜놓고 출근족들을 한참을 쳐다보다가 전화기를 충전해야 하는 것을 생각해냈다.

계산대에 가서 전화기와 충전기를 보여주고 충전을 할 수 있겠냐고 하니 안된단다. 약간 불쌍한 눈으로-불쌍한 눈으로 애결하기 전에 난 이미 불쌍해 보였다-  "어 리를~"을 연발하니 "오케이" 충전기와 전화기를 맡겨놓고 이십여분을 더 앉아서 담배도 피고-흡연실에서- 그 동안 여행했던 곳들을 살펴보기도 하는데, 갑자기 계산대쪽에서 익숙한 소리가 들린다. "때르르르릉 때르르르릉 ~ " 전화기에서 알람이 울린다. 

잠귀가 어두운 탓에 알람을 최대로 올려놔서 적지 않은 가게에 있던 사람들의 시선이 계산대로 한꺼번에 몰린다. 최대한 빠른 속도로 계산대에 가서 내꺼다 이제 그만 충전해도 된다고 잽싸게 전화기를 받아들고 알람을 껐다. -_-;

그리곤, 땡큐를 날리며 텐진역 주변을 순찰한다.













텐진역 주변은 소핑을 하기엔 참 좋은 곳이다. 쇼핑을 하러 간다면 아마도 이쪽으로 오는 것이 좋지 않을까...

그리고, 하카타역으로 돌아와 하카타역 교통센터에 있는 100엔 샵에 들러 일회용 비옷도 하나 사고 등등... 하카타 국제여객터미널로 이동한다.



터미널에 도착해서 JR패스 왕복권을 보여주고 티켓을 발권하고 돌아오는 배에 몸을 싣는다.
혼자 몸으로는 처음 가는 해외여행치곤 나름 꽤 알찼던 여행이다. 그리고 다행히 환율이 그렇게 많이 오르지 않았을때라 비교적 저렴한 비용이었다. 

그리고 곧, 이어진다 둘이서 가는 후쿠오카로의 4박 5일 여행. 
TRACKBACK 0 AND Wordpress 댓글 COMMENT 2
Tistory -Wordpress- 기본 댓글을 사용하려면 여기에 댓글을 작성하세요
  1. 2008.11.04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fkiller.co.kr BlogIcon 에프킬라 2008.11.05 0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으시겠습니다. 당시에 JR패스 7일 + 부산-후쿠오카 왕복고속권 + 호텔 5박해서 714,000원이었구요. 금요일 출발이라 평일출발보다 약 30,000원을 추가해서 다녀왔습니다. 당시환율이 1,100원 정도 되었던 듯한데요. 지금은 그때보다 10만원정도가 올랐네요.

      환욜이 안정되어가고 있으니까 아마 1월엔 더 나아지겠죠... ^_^

      그리고, 한화로 약 50만원을 바꿔갔는데요. 가서 먹고, JR 패스로 안되는 교통편이용등에 사용한 금액은 약 15만원정도 되는 듯합니다. 그 이상은 선물을 얼마나 하느냐에 달린듯 하구요.

      그리고, 5박7일 이후에 제 동생과 3박5일 비슷한 일정으로 한번 더 다녀왔는데요.

      그때는 JR패스 5일권 27,000엔*2매 + 호텔 (2인 트윈배드 3일 434,000)원 이었구요. 개인적으로는 5박 7일도 좋았지만 내용은 4박 5일이 더 좋았던 듯합니다. ^_^ 물론 한번 가본곳중에서 못가본 곳을 더 간 거라 조금 여유롭게 더 많이 보고 다녔거든요.

      4박 5일일정도 곧 올라갑니다. 응원해주세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