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여행은 주로 일정이 오전에 이동해서 목적지에 도착하여 호텔 체크인을 한다음 간단하게 개인정비를 하고 짐을 보관해놓고 동네를 한바퀴 돌아오는 일정이다.

호텔 프론트에서 체크인을 하고 방을 안내 받고는 솔직히 좀 놀랐다. 이번에도 비지니스급 호텔이려니 하고 들어섰는데 일단은 프론트부터 다르다. 방을 안내받는 것부터 시작해서 일본여행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카드키가 달린 방이었다. 문이 열리고는 아~ 그래 이게 호텔이다 싶을정도로 깔끔하고 우선은 큰 방과 침대.
이런 환대도 이번이 처음이자 끝이었다. 하우스텐보스까지 착용했던 청바지를 반나절입고 벗어버렸다. 그리곤 여행끝까지 가방 맨 아래에 쳐박혀서 보관되었다.

간단히 샤워를 마치고-어짜피 한 10여분만 있으면 또 땀으로 범벅이 되겠지만- 호텔을 나선다.
첫번째 행선지는 sofukuji Temple 쇼후쿠지사원. 호텔에 비치되어 있던 관광안내도를 챙겨들고 호텔바로 앞의 전차역에서 전차를 타고 목적지로 간다. 안내도에서는 전차노선으로 두정거장이 약 10여분정도 소요되는 듯하다.

도착무렵에 쇼핑타운이 눈에 띄길래 목적지와도 그리 멀지 않은듯하여 그대로 전차에서 내렸다. 안내도에서 NISHIHAMANO MACHI로 표기된 곳이다.





쇼핑몰은 그다지 크진 않다. 개량된 시장정도의 느낌? 잠깐 쇼핑몰을 걷다가 시장기가 돌아 근처 식당으로 들어가 일본식 돈가스를 하나 먹고 주인으로 보이는 분께, 사원까지 가는 길을 물어 찾아갔다. 입장료로 몇백엔을 지불하고 다시 전차를 타고 돌아갈 것을 대비해서 사원 매표소에서 잔돈도 조금 바꿨다. 전차로 버스와 같이 동전을 교환할 수 있지만 가능하면 잔돈으로 들고 다니는 것이 편하다.

 










사원은 생각보다 자그맣고, 찾는 이도 거의 없이 가끔 일본인 관광객이 한둘 눈에 띌뿐이다.

다시 두번째 행선지를 찾았다. 목적지는 나가사키 원자폭탄 박물관. 큰길을 찾아 무작정 걷다보니 전차역이 보인다.









전차역앞에 나가사키의 명물이라는 나가사키 짬뽕과 카스테라 광고판이 보인다. 개인적으로 짬뽕과 카스테라를 둘다 별로 좋아하지 않는 관계로 PASS. 그리고 주변에 차이나타운이 보이는 듯하다.





나가사키 원폭 박물관안은 나가사키의 원폭투하와 관련한 사진과 모형들을 볼 수 있다. 비록 한국의 해방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게된 사건이지만, 원폭의 피해는 다시는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는 생각을 깊게 해주게 만든다.

박물관안에서는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있어 박물관 끝자락즈음에 있는 모형을 담아왔다.
원폭박물관을 나와서 다음목적지로 정한 곳은 이나사산으로 가서 야경을 보는 것. 다른 곳을 둘러보려고 했지만 관광안내도에 표기된 관람종료시간이 임박해서 더이상 갈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았다.

전차를 타고 다시 나가사키역으로 가서 로프웨이로 가는 버스를 탔다. 로프웨이라는 단어 하나로 역에 정확하게 내릴 수 있었다.

버스 로프웨이역 앞





로프웨이로 이나사산을 오르는 길. 나가사키도 산자락에 집들이 참 많다. 아마도 산이 국토의 전체면적에서 차지하는 부분이 커서 그럴 것이다.







시간대별로 찍은 나가사키의 야경. 배경은 나가사키의 항구다.


꽤 오랜시간을 기다려 야경을 담았지만 삼각대가 없이 바닥에 고정시켜 찍느라 구도가 상당히 제약적일뿐더러, 바람까지 불어 카메라까지 흔들린다.
그렇게 산정상에서 맞바람을 맞으면 사진을 찍고, 올라올때 구한 로프웨이 왕복표 덕으로 다시 산 아래로 내려갔더니 적당해 보이는 거리에 호텔이 보인다. 한 20여분을 걸어서 호텔로 귀환했다. 호텔 맞은편에 조금 커 보이는 레스토랑이 하나 있어서 그곳에서 함박스테이크를 먹고 편의점에서 과자와 조그만 떡을 사서 호텔로 복귀.


프론트에서 어제와 같이 220V 돼지코를 빌리기 위해서 말을 건냈다. 한참을 찾더니 찾아서 방으로 보내주겠다는 말을 듣고 랜케이블을 빌리고 사온 떡을 건넸다.

디스 이스 프레젠또 포 유.
땡큐! 땡큐 베리마치.
유어 웰컴. ^_^

방으로 올라가서 내일 일정을 잠깐 정리하고 있으니, 프론트에서 전화가 왔다. 미안하지만 그 어뎁터는 구할 수가 없단다. 역시 준비해 올 걸 그랬다. 

아침이 되어서 아침식사 쿠폰을 들고 호텔 꼭대기층에 있는 식당에서 식사를 마치고, 새로운 여정이 시작이다. 여행 3일째 아침이라 그런지 점점 기상시간이 늦어진다. 하여, 남아 있는 나가사키의 다른 관광지들은 그대로 남겨두고 다음 목적지를 향해서 출발이다.  

다음은 일본여행 사흘째 -  가고시마로 간다.

TRACKBACK 0 AND Wordpress 댓글 COMMENT 0
Tistory -Wordpress- 기본 댓글을 사용하려면 여기에 댓글을 작성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