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 일정을 조금 타이트하게 가져갔던터라, 일정표의 일정보다 전체적으로 반나절이 앞서있다. 그래서 오후 일정인 이브스키를 오전에 바로 가기로 결정했다.

가고시마주오역으로 가서 이브스키행 나노하나호로 이브스키역으로 출발이다.
가고시마 주오역에서 이브스키는 약 한시간가량 소요된다.

이브스키로 가는 나노하나호는 모래찜질로 유명한 곳이라 그런지 온천여행을 떠나는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많다. 그리고 빠지지 않는 것이 가족단위 일본인 관광객 그리고 가끔 파란눈의 외국인들도 섞여있다.

열차의 종점인 이브스키에서 하차하면 역 앞에 발을 담글 수 있는 조그마한 온천수도 보인다.



이브스키가 일본에서도 남쪽에 위치한터라 야자수도 심심치 않게 눈에 띈다. 옆앞에서 택시를 타고 약 10여분을 가면 유명한 모래찜질 회관 사라쿠가 있다. 요금은 대략 500엔에서 600엔정도.

택시를 타고 가는 와중에 기사아저씨 사진집을 하나 건네준다. 본인이 찍은 사진들이란다. 그리고 명함을 하나 건네주는데, 명함에는 키우는 강아지-강아지 라기보다는 개-두마리가 함께 철로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니 어느새 사라쿠에 도착했다.



모래찜질 회관 사라쿠. 2층으로 올라가서 입욕료 1,000엔을 내고 가운을 받아들고 1층으로 내려가서 탈의실에서 락커에 짐을 넣고 옷을 갈아입고 밖으로 나와 회관옆에 있는 바닷가로 걸어 내려간다.







모래찜질장으로 걸어가면 삽으로 모래를 덮어주는 분들이 계시고, 안내를 받아 들어가면 자리를 안내해준다.
적당한 자리에 누우면 삽을 들고 몸을 머리로 덥기 시작한다. 가지고간 수건으로 머리를 감싼다.

자리에 누우면 꽤 유명한 관광지라 그런지 여기저기 패키지 관광을 온 한국사람들의 한국말이 들리기 시작한다. 일본여행을 와서 거의 하카타 이후 처음 듣는 한국말이다. 그냥 모른척 지나가기!

이브스키 모래찜질 회관은 해변옆 모래사장에 있고, 모래아래로 온천수가 지나가기 때문에 누워서 모래를 덮으면 등이 뜨끈뜨끈하다. 입욕료를 내면 약 40분정도 모래욕을 할 수 있는데, 눕는 순간은 너무 여유롭다. 바로 앞에 바닷물이 착싹거리는 소리도 들으면 잠시 잠을 청할까 했지만....

여름아닌가. 너무 덥다. 땀이 송글송글 맺혀 눈으로 들어가 따갑다. 10여분 흘렀을까 도저히 못있겠다. 모래를 걷어 치우고 슬리퍼를 신고 덜렁덜렁 다시 회관 1층 목욕탕으로 가서 샤워를 하고, 옷을 갈아입고 돌아가야겠다.



이브스키역으로 가는 택시안. 일본의 택시는 참 오래되보이는 것들이 많다. 그리고 대부분이 일본차이고. 일본차가 우수하다는 것을 세계에 알리는 주요한 수단인지도 모르겠다. 뒷문은 자동이므로 힘을 주어 닫을 필요가 없다.

이브스키역에 도착해서 다시 나노하나호를 이용해서 가고시마 주오역으로 돌아간다.




 
다시 약 한시간 가량걸려서 가고시마 주오역에 도착해서 다음 행선지인 구마모토역으로 간다.

구마모토역까지는 큐슈신간센으로 약 50분 정도 걸린다.



구마모토역에 도착해서 역 앞에 위치한 전차역에서 전차를 타고 구마모토성으로 가기로 했다. 호텔에 짐을 맡길까 하다가 그냥 들고 가기로 했다.



주차장에서 구마모토성으로 가는 길이고,



구마모토성을 둘러싼 해자가 있고,



한국 사람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라 안내도에 한글도 있고,





일본인 아주머니께 사진한번 부탁해서 사진도 한번 찍어주고,



저기 보이는 곳에서 입장료를 지불하고 구마모토성안으로 들어간다.



구마모토 성이다.



앗. 화벨이 이상하다.



그래서 다시 화벨도 한번 맞춰주고,



이제 적당히 맞아진 것 같다.



역광을 배경으로 후레쉬 터트리고 한방찍어보고,



건물은 옆에서 찍어주면 폼나게 나온다.



구마모토성을 배경으로 셀프카메라도 한번 찍어준다.

구마모토성은 역사적으로 임진왜란을 일으킨 일본장군과 관련이 있어 한국인에겐 그리 달갑지 않은 곳이다. 하지만 한국인 패키지 관광에서 꼭 끼이는 곳이다. 그리고 아마 이번 일본여행에서 한국인을 가장 많이 본 곳이기도 하다.

구마모토성을 대충 둘러보고 이제 숙소로 가야겠다.



숙소로 가는 길에 있는 구마모토성주인 듯한 사람의 동상도 보인다.



구마모토성을 내려와서 호텔로 가는 길에 쇼핑가를 만났다. 아마 구마모토에서 가장 유명한 쇼핑가가 아닌가 싶다. 근처에 백화점도 몇개가 있다.

근처 쓰루야 백화점에 들러서 향수를 하나 사고, 면세를 요청했다. 일본에서 쇼핑을 하면 하루 구입가가 만엔 이상이면 소비세를 면제를 해준다.

* 음식료품, 주류, 담배, 화장품, 의약품, 필림, 전지등의 소모품은 제외된다. 즉, 향수도 면세가 되지 않는다. -_-;

머 쓸쓸히 향수만 싸들고 숙소로 귀환해서 나름 알찼던 하루를 또 마감했다.

다음여행지는 일정표상으로 아소산을 가서 벳부로 가는 일정이다. 숙소에 짐을 풀고 고민을 많이 했다.



고민의 흔적들. 비니시스 호텔의 사이즈가 딱 이렇다. 그래서 일본여행 내내 이틀째 머물렀던 나가사키의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호텔이 그리웠다.

아소는 그냥 패스하기로 결정했다. 그래서 내일은 벳부로 간다.
TRACKBACK 0 AND Wordpress 댓글 COMMENT 0
Tistory -Wordpress- 기본 댓글을 사용하려면 여기에 댓글을 작성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