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호텔에서 아침식사를 마치고, 전차를 타고 가고시마역으로가서 기차로 미야자키로 건너간다.

지난 번 여행에서는 벳부에서 미야자키를 왔었고, 이번에는 가고시마에서 미야자키를 간다.
벳부에서보단 가까운 거리라 오전 10시쯤 미야자키역에 도착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일정은 미야자키역에서 버스를 타고 우도신궁 - 다시 버스를 타고 아오시마를 둘러보고, 시간이 허락하면
미야자키 시내에 위치한 신사를 들러보기로 한다.

1층 관광안내소에서 관광안내도 버스 시간표, 열차시간표를 얻어서 미야자키역 앞에 위치한 버스터미널로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터미널에서 우도신궁까지 가는 버스를 알아봤더니, 요금이 장난이 아니다. 그러던 중에 매표원이 혹시 미야자키 버스프리패스를 받지 않았느냐고 물어, 다시 미야자키역 관광안내소에서 프리패스를 두장 받았다.
지난 번 여행에서는 버스프리패스를 그냥 주었는데, 이번에는 말이 없어 패스가 다 소진되었나 했는데, 달라고 하니 여권을 보여주고 받을 수 있었다.

미야자키에 가시면 미야자키역 1층에 있는 관광안내소에서 버스 프리패스를 얻을 수 있습니다. 무료로...다만 개인여행자에게만 배포한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시간이 조금 남아서 미야자키역에 있는 KFC에서 좀 쉬기 위해서 들어갔다. 실은 더워서 에어컨바람 좀 쐬러 간거였고, 일본에선 패스트푸드점에서도 담배를 피울수가 있다.

흡연구역이 나눠진곳도 있고, 별도로 나눠지지 않은 곳도 있다. 재떨이는 점원에게 달라면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야자키역 앞 버스센터에서 우도신궁을 가는 버스안. 미야자키 시내에 있는 백화점이 보인다.
지난 번 여행에서 저곳에서 물건을 구입하고 소비세를 면세 받았다. 그런데 제품이 우리나라 보다 조금 더 비싼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웰컴버스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로 우도신궁정류장에 도착해서 우도신궁으로 가는 길이다. 우도신궁을 가는 버스가 중간에 아오시마를 거쳐오는데, 최종목적지가 우도신궁이라 이 곳을 보고 다시 돌아가는 길에 아오시마로 가기로 했다.

아오시마에서 우도신궁까지 오는 도중엔 모아이석상이 있는 곳도 지나치는데, 가보려고 했으나 아우님께서 버스타고 오면서 봤는데 별거 없더라 그러십니다. 그래서 그곳은 패스하기로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도신궁앞의 버스주차장과 화장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장에서 우도신궁으로 가는 길에 만들어둔 터널. 이 곳을 지날때 터널안으로 밀려드는 시원한 바람이 최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도신궁 입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도 맑고 날씨도 좋다-덥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평양바다가 눈에 펼쳐진다. 부산에서 꽤 오래 살았지만 부산에서 보는 바다와 이곳에서 보는 바다의 느낌이 너무나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 바위위에 새끼줄이 쳐진 구멍안에 신궁에서 파는 돌맹이를 던져 넣으면 아들을 낳는다던가? 여튼 사람들이 신궁에서 돈을 주고 땅콩만한 돌멩이-확실하진 않지만 돌맹이 처럼 생겼다-를 연일 던져댄다. 골인하면 오~~~ 하면서 박수도 쳐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우도신궁을 구경하고 다시 왔던 길을 돌아 나와 건너편에서 버스를 기다려서 타고 가면 된다. 물론 노선은 하나뿐인 듯하다. 버스는 한시간에 한대가 지나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오시마까지 버스를 타고 가는 길은 버스창 밖으로 쭈욱 태평양이 펼쳐져있고, 경치가 끝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한 아오시마 해수욕장 입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가 해수욕장 쪽이다. 휴가철이 끝나서 그런지 사람들이 그리 많지는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온난한 지역이라 여기저기 야자수가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왕따놀이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로운가봅니다.

이쯤에서 또 한번. ^_^
* 맘에 드시면 메일이나 댓글을 주시면 되겠습니다. 튼튼하고 알뜰하고 착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신의 빨래판도 보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올때쯤엔 바닷물이 많이 들어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사를 나와 버스정류장으로 가는 길에 조그마한 공원이 있는 듯하다. 아우님께서 다녀와보시곤 표정이 썩 좋아보이지 않는 걸로 봐선 뭐 볼 건 없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오시마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려 미야자키로 돌아간다. 시간이 꽤 많이 남아서 미야자키 시내있는 신사를 가보기로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야자키 역으로 가다가 중간에 하차해서 신사를 찾는데, 결국은 못찾고, 역까지 걸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야자키역에 있는 돈까스가게에서 사이좋게 돈까스를 하나씩 시켜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늦은 밤에 출발하는 열차가 기다리는 시간이 만만치 않다.
규슈에 있는 주요관광지가 대부분 5시를 전후해서 문을 닫기때문에 더욱 시간관리가 어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야자키 역 1층에 위치한 관광안내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야자키역 야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신 놀이도 한번 해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보면, 시내관광을 할 때 옷과 저녁이후에 입고 있는 옷이 바껴있다. 사우나를 다녀왔다.

미야자키에서 야간기차를 타고 하카타로 가는 자유여행객들이 간간히 눈에 띈다.
마지막 밤은 호텔이 아니라 야간기차를 타야 하므로 마땅히 씻을 곳을 찾지 못해서 저녁식사를 하고 관광안내도에 나온 미야자키역 주변의 온천을 찾다가 포기를 하고 지나가는 행인에게 사우나가 혹시 있냐고 물었더니 다행히 꽤 큰 사우나가 있다고 한다.

이름이나 위치는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는데, 미야자키역 근처에서 30대 미만으로 보이는 분들께 볼링장을 물어서 찾아가면 그 건물 2층에 사우나가 있다. 약 500엔쯤으로 기억한다.

찜질방과 비슷한 시설도 있고, 실내는 물론 외부와 연결된 곳으로 나가면 별을 보면서 사우나를 할 수도 있다.

아우님과 이런저런말을 하면서 사우나로 가는데, 한 아주머니가 "한국사람?" 이라면서 묻는다.
일본에선 여자분들이 온천 내부 정리도 하는지라 그리 이상하지는 않았지만, 홀라당 벗고 있었던 터라 대답을 못하고 조용히 눈만 깜빡거리고 있었다. -_-;

사우나를 하고 옷을 입으러 나와 보니 한국식 마사지라고 되어 있는 조그마한 방이 있었는데, 아마 때를 미는 곳으로 보이고 그 아주머니는 그 곳에서 일하시는 듯했다.

미야자키에서 야간열차를 이용하실 분은 씻을 곳을 찾으려면 미야자키역 근처에 있는 볼링장을 찾아가세요. 미야자키역에서 나와 오른쪽으로 갑니다. 건물 앞에 커다란 볼링핀이 있어서 근처에 가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AND Wordpress 댓글 COMMENT 0
Tistory -Wordpress- 기본 댓글을 사용하려면 여기에 댓글을 작성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