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언제 샀는지 기억도 되지 않는 Panasonic LUMIX FX-01을 하나 가지고 있습니다.

아마도 S3PRO에 17-55를 마운트해서 다닐때 무게의 압박때문에 서브카메라로 구입을 했던 걸로 기억됩니다. 지금은 S3PRO도 17-55도 없습니다. 워낙에 작은 사이즈때문에 여성용 DSLR 이라고 불리우는 D40x가 그자리를 대신하고 있지요.


어쨌든, FX-01 내수로 구입했죠. 정식수입제품과 가격차이가 10만원정도 났던 걸로 기억합니다. 뭐 그동안 사용해봤던 똑딱이들이 AS를 가본 적이 한번도 없어서 AS의 메리트를 떠나서는 병행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했습니다.

그러다가 이 놈이 작년 아우님과 갔었던 일본여행에서 부터 하늘을 찍으면 왼쪽 윗쪽에 정체모를 커다란 점이 찍혀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날이 습해서 렌즈에 습기가 찼나?

렌즈를 말려보기도 하고 바람을 불어보기도 하고, 왠만하면 딱지 말아야 할 렌즈를 닦아보기도 하는 등등의 작업을 해봐도 왼쪽 위쯤에 있는 거므스름한 점은 사라지지가 않는 것이었습니다.

 
 

오른쪽 그림처럼 Zoom을 하면 그 윤곽이 명확하게 드러나는 겁니다. 내수라도 비용을 조금 더 내더라도 AS를 받자 싶어서, 그 동안 부산 부모님댁에 모셔져 있던 놈을 들고 올라왔습니다.

그러다가, 무슨 삘이 왔는지...


이런 지경에 까지 와 버렸습니다.

DSLR을 쓰면서 사진에 이물질이 찍혀나오면 CCD일 경우가 대부분이란 걸 경험해봤기에 CCD청소를 목적으로 뜯어버렸습니다. 렌즈나 필터에는 먼지가 있더라도 원거리의 피사체로 포커싱이되서 먼지를 거의 알아볼 수가 없더라구요.



여기까지 오는 과정이 얼마나 길게 느껴지던지요. -_-;

역시, FX-01도 디카라고 손톱만한 CCD를 가지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니 먼지가 하나 CCD에 앉아 있더군요. 뾱뾱이로 불어내니 싸~악 하고 날아갑니다. 도대체 먼지가 어디서 들어갔는지 알다가도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CCD를 고정하는 나사를 조으면서 나사선이 갈리면서 어딘가에 붙어 있다 미세한 움직임으로 밀려들어간 것이 아닐까...


여하튼, 먼지를 제거하고 나서 확인을 해보니, 깨끗해졌습니다.


어린시절 즐겨보던 한지붕 세가족의 순돌이 아버지의 영향이 큰 것 같습니다.

대략 오만원쯤 번 것 같아서 괜히 기분이 좋네요. ㅎㅎㅎㅎ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도는 지금 공사중  (0) 2009.08.31
Panasonic LUMIX FX-01 메뉴얼  (0) 2009.07.14
사진찍으시면서 짜릿한 경험들 있으신가요? 전 후덜덜 했습니다.  (0) 2009.07.14
  (0) 2009.06.08
먼산  (0) 2008.12.28
Fujifilm S3Pro  (1) 2006.04.02
TRACKBACK 0 AND Wordpress 댓글 COMMENT 0
Tistory -Wordpress- 기본 댓글을 사용하려면 여기에 댓글을 작성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