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화순 운주사.보성에 가면 화순에 있는 운주사를 꼭 들러보세요. 아닙니다. 운주사에 가거든 보성에 들러보세요. 라는 말이 더 잘 어울릴만 한 곳입니다.

사람들에게 그리 낯익은 관광지는 아닌듯합니다. 몇년 전 여름휴가차 처음 들렀던 곳입니다.

화순이 서울에서 그렇게 가까운 거리는 아닙니다. 차로는 약 4시간 30여분을 달려야지 만날 수 있습니다.

한번은 갑자기 그 곳이 그리워져서 정오가 다되서 분당을 출발했는데, 문화재 관람시간을 막 넘기는 바람에 매표소에서 발걸음을 돌려서 나왔던 적도 있습니다.

그러다 다시 찾은 운주사.


세번째 운주사를 찾지만, 항상 주차장은 여유가 충분합니다.


매표소에서 표를 끊고, 입구를 들어서면 이런 길이 좌, 우에 나지막한 산을 옆에두고 계속됩니다. 처음 이 곳을 찾았을 때는 부슬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여름 날이었습니다. 모자하나 둘러쓰고 비를 맞으며 찬찬히 걷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운주사로 나있는 길을 걷다보면 이렇게 길목마다 천불천탑이라는 말과 잘 맞게 석탑과 석불이 쭈욱 늘어서 있습니다.

* 기록에 의하면 운주사는 현의 남쪽 이십오리에 있으며 천불산 좌우 산 협곡에 석불 석탑이 일 천씩 있고 석실에 두 석불이 서로 등을 맞대고 앉아있다는 기록이 있는 걸로 봐서 일천씩의 석불 석탑이 있었던 게 분명하고 그 말미에 금폐(今廢) 라는 추기가 있어 정유재란으로 인해 소실 되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그 후 조사한 기록을 보면 석탑이 22기, 석불이 213기가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석탑 17기, 석불 80여기만 남아있어 역사 속에서 끝없이 유실되어온 뼈아픈 세월을 살아왔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불교를 믿는 불자는 아니지만, 자주 절을 찾습니다. 우리나라의 절 중에서는 절까지 가는 길이 참 아름다운 곳이 몇군데 있습니다. 운주사도 그런 곳중에 으뜸이 아닐까 싶습니다.



불교에서의 지옥은 우리가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입니다.  이 그림은 발설지옥(拔舌地獄, 염라대왕)으로 거짓말을 하거나 남을 비방하거나 욕설을 하는 등 구업을 많이 지은 사람이 죽어서 가는 지옥이 발설지옥입니다. 보업으로 혀를 가는 고통을 받는 지옥이지요. 이곳에서는 집게로 혀를 빼는 형벌을 가한다고 합니다. 혀는 단 한번 뽑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고통에 못 이겨 까무러치면 다시 입속에 혀가 생겨나고,생겨난 혀를 또 뽑아서 끝없이 죄인에게 고통을 준다고합니다.


이곳은 화탕지옥입니다. 살생·도둑질·사음·음주한 죄인이 가게 된다는 지옥으로 활활 타오르는 불길 위에 무쇠 솥을 걸고 그 속에 쇳물을 펄펄 끓여서 지옥의 옥졸들이 죄인을 잡아 장대에 꿰어 솥 속에 집어 넣습니다.

죄인들이 살은 삶기고 뼈는 물러져 몸 전체가 녹아 없어지면 밖으로 끌어내어 다시 살 게 한 다음 또 뜨거운 가마솥 속에 집어 넣는다고 합니다. 지옥에서는 죽음이란 없다고 합니다. 차라리 죽을 수만 있다면, 죽어 버림으로써 모질고 힘든 그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으련만 지옥의 옥고는 죽음으로도 끝낼 수 없고, 죽을 지경의 고통으로 까무러치면 다시 살아나서 몇 번이고 같은 고통을 받아야 한다고 합니다.


운주사 경내의 뒷편으로 가도 이렇게 불탑이 모셔져 있습니다.


공사바위로 오르는 길은 이렇게 산불의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하지만, 또 새생명이 싹트는 것도 볼 수 있습니다.


공사바위에 올라서 본 운주사의 모습입니다. 매표소부터 절까지 오는 길이 운치있습니다. 그런데 이 커플이 영 눈에 거슬립니다.


저 커플을 한번 빼보겠습니다. 공사바위는 영귀산 8부능선 산마루에 놓인 거대한 둥근 바위입니다. 위에 오르면 운주사 탑과 불상들 그리고 먼 산들이 한눈에 발아래 굽어 보이고, 바위 이곳 저곳을 움푹 파 인공으로 조성한 자리가 여럿 보입니다.

그중 가장 아래 큰 자리가 도선국사가 앉아서 운주사 천불 천탑의 대공사를 관리감독했다 하여 공사바위라 지금도 그렇게 부르고, 작은 자리들은 직급에 따라 제자들이 앉았던 자리라 합니다.


아마 이렇게 앉아 계셨을 거 같습니다.



운주사에서 매표소 방향으로 좌측의 산에 있는 와불입니다.

세계에서 하나뿐인 유일한 형태의 와불이다.
이는 열반상(부처님이 옆으로 비스듬이 누운 상)과는 다르게 좌불(앉은 모습)과 입상(선 모습)으로 자연석 위에 조각된 채로 누워있다. 이렇게 좌불과 입상의 형태로 누워있는 부처님은 세계에서 하나뿐이라는 것이다.

이 부처님은 좌불 12.7미터, 입상 10.26미터의 대단히 큰 불상이다. 나침반을 갖다대면 거의 정확히 남북으로 향하고 있어 이 천번째 부처님이 일어나면 곤륜산의 정기를 이 민족이 받아 새로운 세상이 열리고 지상 최대의 나라가 된다는 전설이 전해져 온다.

운주사의 좌불은 비로자나부처님이고 옆에 입상은 석가모니불이다. 그리고 이 두 분을 지키는듯 아래 서있는 노사나불(머슴부처, 시위불, 상좌불)도 옆에서 떼어내 세운 것이 분명하다. 그러기에 비로자나불을 중심으로한 삼불 신앙의 형태로서 떼어서 어딘가에 세우려 했던 것인데 과연 어디다 세우려했을까에 대한 의문과 더불어 역사의 기록에서 이런 대단위 불사가 사라진 까닭을 생각해 보면 매우 흥미로운 일이다.

와불에 대해서 쓰여있던 글귀에는 하루밤새에 천불천탑을 다 만들어 세우고, 마지막 와불을 세워야 하는데, 날이 밝아버려 세우지 못했다는 설도 있다고 합니다. 



서울에서 가려면 꽤 고생스러운 길임에는 틀림없습니다. 하지만, 기억에 남는 좋은 곳이 필요하다면 한번쯤 들러보시는 걸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화순군 도암면 | 운주사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 Leisure > 걷기 좋은 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 초의 전라북도  (0) 2009.08.16
기차로 가는 보성  (0) 2009.06.16
구름이 머무르는 곳 운주사  (0) 2009.06.16
주왕산 트래킹  (0) 2009.06.15
태백산 눈꽃기행 - 2009년 2월 4일  (0) 2009.02.05
영남알프스를 가다 - 신불산  (0) 2009.02.04
소백산  (0) 2008.11.21
아침고요수목원  (0) 2006.06.08
남한산성  (0) 2006.05.22
남한산성  (1) 2006.05.08
TRACKBACK 0 AND Wordpress 댓글 COMMENT 0
Tistory -Wordpress- 기본 댓글을 사용하려면 여기에 댓글을 작성하세요